•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대만을 뜨겁게 달구는 "쌀밥 사건", 사장 가게 문 닫는다

iTaiwan iTaiwan 운영자
15 0 0
출처 https://ynews.page.link/etKPt

ebd18fe0afd56e7d6f0e467359fcb8c6.webp.jpg

 

타이베이에 위치한 "道創意料理快炒"라는 중국 요리 식당은 최근 국립타이베이과학기술대학교(北科大) 경제학과 27명 학생들이 음식점을 이용했습니다. 그러나 음식이 모두 제공되기도 전에 쌀밥을 다 먹어버리자, 쌀밥이 준비되지 않았다는 불만을 품고 온라인에서 1점 비평을 남겼겼고 비난을 받게 되었습니다. 학생들은 이미 직접 식당에 사과를 했지만, 양측은 여전히 각자의 주장을 하고 있으며, 사건은 아직 종결되지 않았습니다.

 

쌀밥 문제는 계속해서 확산되고 있으며, 식당 주인은 11일 오후 페이스북에 사과글을 게시하여 "요약하자면 학생들을 제대로 밥을 먹이지 못했고, 우리가 잘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식당 주인은 악의적인 신고를 받은 것과 심지어는 전화로 세 글자로 욕설을 받은 것을 언급하며, 더 이상 이 문제를 논할 의지가 없다고 했습니다. 12일에는 식당 주인이 글을 게시하여 어려움을 토로하며, 오후에 공식 성명을 내고 학생들에게 사과하며 7월 16일부터 문을 닫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만 네티즌들은 "잘 봤다, 인터넷과 미디어의 힘을", "교육의 실패다, 배부르게 먹지 못했으면 사장한테 말을해야지, 밥이 공짜도 아니고", "학생들 질이 나쁘네, 사장한테 전화해서 욕까지 하고 사장 전화번호를 동성애 사이트에 올리기까지, 쓰레기 학생들" 등 반응입니다.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0%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