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사회 걸레 짠 물 우육면집 문 닫아, 걸레 짠 사람 신분 알고보니 사장 아들? 네티즌 "어쩐지 직원탓 안하더라"

iTaiwan iTaiwan 운영자
56 0 1
출처 https://ynews.page.link/U2kvv

50cf7085457c4c6f52d242ad0e0b1343.webp.jpg

 

- 대만의 한 우육면 집에서 걸레를 면을 삶는 물에 그대로 짜는 장면이 음식 배달노동자에게 촬영되어 대만을 떠들썩 하게 만들었습니다.

 

- 스파이 야시장(石牌夜市)의 즈밍우육라면(志明牛肉拉麵)은 이로 인해 네티즌들은 분노하며 별점을 테러하고 보복을 위해 이용을 거부하였으며, 지금은 가게가 문을 닫고 내부를 비우고 폐업한 상태로 보입니다.

 

- 어떤 사람들은 직원이 가게를 망쳤다는 점에서 가게 주인에게 유감을 표하고 있지만, 현지 주민들은 나와서 폭로하여 걸레를 짜던 직원이 사실은 사장의 아들이라고 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1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0%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